꿀벌과 인류 관계를 통해 본 자연의 섭리

페이지 정보

본문

아니슈타인은 말하기를 만약 꿀벌이 지구상에서 사라지면 지구상 인류도 4년 이내에 사라질 거라고 말한 바 있다.
왜? 그렇게 까지 꿀벌은 인류의  멸망과  밀접한 관계가  있을까 생각 해 보게 된다.
이해하기 쉬운 사실은 우선 꿀벌은 창조주가 만든 지구 혹은 우주의 순환이나 작동 원리에 한 축을 담담하는 생명체로 식물의 수정에 직접 관련된 활동으로  식물의  암수를 연결 해 결실을 맺게 한다.  그리고 꿀벌은 수천년 혹은 수만년 전 부터 인류의 역사와 같이 해 왔음을 이집트의 역사 유물에서도 볼 수 있다. 꿀벌이 쵀대  반경 2-3Km 이상 비행해 수확한  천연 꿀은 21세기를 지나는 지금도  다른 어떤 물질보다 우수 해, 실온에 오래 두어도 부패하지 않은  몆 않되는 물질로 식용,치료용으로 사용되고, 그 보다 더 중요한 포로폴리스, 그리고 요즘 고급 화장품에 미량으로도 그 효과가 탁월한 벌독(bee venom)은  강한 항생효과로 연구 대상이기도 하다.
꿀벌은 한 통(Hive)에 2만에서 5만 마리가 군집으로 살아가는 습성으로 인류의 한 도시와 비숫한 사회 질서와 규율을 가지고  각자의 역할을 잘 분배하여 균형잡힌 생명활동을 한다.일벌은 3-5개월의 수명을 가지나, 여왕벌은 5년 이상 살며 하루에 평균 2천개 정도의 알을 낮는다. 그 중 숫벌은 단한번 여왕벌과 교미를 하고 죽지만  그렇지 못하고 먹이만 축내는 숫벌은 일벌들이 밖으로 내쫗거나 죽인다.그리고 자신들을 방어하는 군사 벌과 일벌들은 다른 생명체가  자신들을 공격 할 때 호기(Exhalation)시 나오는 미세한 공격 홀몬의 변화를 감지하여  생명을 바쳐서 상대의 눈을 먼저 공격하는 습성이 있다. 연구 해 볼 수록 꿀벌의 습성과 지혜를 보고 놀라게 된다. 인류도 알기 힘든 식물의 미량 방부제를  체취하여 포로폴리스와 꿀에 섞어 부패를 방지하고 그들의 생명을 지키는 마지막 수단인 벌독은 연구 대상으로 이들의 지혜와 습성을 보면서 사람들의 사회를  생각하게 된다. 
그런대  최근 조국 대한민국에  꿀벌과 인류, 우주의 섭리에 반하는 정치 집단이 도출(도둑출연)되어서  모든 사람이 평등하다는 주사파 공산주의를  주장하고"소득주도 성장,사람이 먼저다"등을 내세워  북한과 소득 수준을 비숫하게 만들려고 하는 것을 본다. 이들은  존재 목적이  쾌락 뿐인 건달  숫벌 중에서도 수정 능력이  없는 결손 숫벌들로 보인다. 꿀벌들의  각 역할과 사명이 다르듯이 사람은 태어나면서 부터 각자 다른 DNA와 사명을 가진다.이를 부정하는 것은 우주의 섭리에 역행하는 것이다.그래서 사회/공산주의가 스스로 망한 것은 당연한 창조주와 우주의 섭리라고 본다.
그래서 공산당이 집권하는 나라는 모두 망하거나 비참한 인권현실과 세계최악의 빈국이 될 수 밖에 없다, 그러지 않은 나라가 인류 역사에  하나도 없다는 것이 이를 증명 하고 도 남는 다. 이것은 창조주와 우주의 섭리이기 때문이 아닐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설문조사

지금 나의 거주지는?